캐스팅뉴스

Menu

뮤지션

1995년 오페라의 대중화를 취지로 젊은 성악가 30여 명이 주축이 되어 오페라의 생활화, 음악의 생활화를 목적으로 활동하고자 창단된 단체입니다. 대중의 문화적 욕구에 부응키 위해 수준 높은 공연을 통하여 국내 음악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며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 운동을 펼치고자 합니다.
김필의 노래는 하나의 철학이다. 가사 때문만도 아니고, 멜로디 때문도 아니다. 그의 목소리가 자체로 철학이다. 다른 차원의 세계에서 인간 세상에게, 시를 읊조리듯 메시지를 던지던 김광석의 운율적 목소리와, 거친 풍파를 다 겪어 도가 통한 것처럼, 삶은 결코 쉬운 것이 아니라고 부르짖던 김현식의 거칠고도 애절한 목소리가, 묘하게 ‘교집합’ 상태로 김필에게 담겨 있다. 그래서…
더 레이의 창법은 한국인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흑인특유의 애드립능력과 정교하고 현란한 느낌의 음처리 세련됨이 특징이다.
생명공학박사 출신의 루시드 폴은 1993년 제5회 에서 동상을 수상하며 처음으로 음악계에 발을 내디뎠다. 1998년, 김정현과 함께 '미선이'라는 팀으로 이라는 컴필레이션 앨범을 통해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시작했고, 이듬해 정규 앨범 을 발표하며 평단과 애호가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망각화의 음악을 들으면 전혀 꼬이거나 어려운 구석이 없다. 오밀조밀 나열되는 기타와 매력적인 목소리의 묘한 만남은 사람들의 귀를 금방 잡아 끄는 마력이 있다. 그래서 일단 노래에 빠지면 나오기 쉽지 않다. 그렇다고 해서 감정만 넘치는 것 도 아니다. 딱 필요한 만큼의 폼을 잡고,